의회운영위원회, 2023년도 예산안 수정의결

등록일 : 2022-11-29 작성자 : 언론홍보담당관 조회수 : 255

경기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김정영)는 28일 실시된 예산심사에서 2023년도 세입ㆍ세출 예산안에 대한 심의를 통해 일부 사업들에 대한 예산조정을 마친 수정안을 28일 가결했다.

□ 2023년도 의회운영위원회 소관 예산규모를 부서별로 살펴보면, 의회사무처 848여억원, 대변인실 137여억원, 홍보기획관 150여억원, 소통협치국 56여억원의 예산안을 의회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 2023년도 예산안 규모는 총 1,192여억원으로 2022년도 예산 대비 9% 증액 편성된 금액이다. 전년 대비 부서별 증감내역을 살펴보면, 의회사무처 예산은 10% 증액, 대변인은 18% 증액, 홍보기획관은 4% 감액, 소통협치국은 3% 증액되었다.

□ 의회운영위원회는 28일 소관 부서 예산안에 대한 심의 과정에서 예산의 일부 조정을 통해 23억3천7백여만원을 증액하여 1,215억여원의 운영위 소관부서 예산을 확정하였다.

주요 증액사업으로는 의회사무처의 자치분권 및 기관운영 등 연구 용역 4억원, 경기도 대변인실 홍보비 4억원, 의회사무처 라디오 의정 홍보비 3억원, 의회사무처 방송 홍보비 2억원 등이다. 반면 대변인실의 경기GTV 방송국 장비교체비용, 의회사무처 공무원 국외훈련 여비 등은 일부 감액되었다.

□ 김정영 위원장(국민의힘, 의정부1)은 이번 예산안 심의는 올해 출범한 민선 8기 경기도정 및 11대의회가 도민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말하고, 이를 통해 도의회 및 대변인실 등의 각 부서가 도민과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은 예산안 심사 마무리 발언을 통해 예산은 도민의 세금으로 편성되는 것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예산의 편성 및 집행에 한치의 빈틈이 없도록 노력해 줄 것을 관계 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221129 의회운영위원회, 2023년도 예산안 수정의결.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