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황 의원, 안심비상벨 무용지물 되지 않도록 관리 필요

등록일 : 2022-11-17 작성자 : 언론홍보담당관 조회수 : 104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성기황(더불어민주당, 군포2동, 대야동, 송부동) 의원은 16일 수자원본부를 대상으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빈번한 허위ㆍ오인 신고로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이 무용지물이 되지 않도록 체계적인 관리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증가하는 공중화장실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이상음원 감지 또는 작동 시 경찰 및 보안업체가 출동하도록 하는 안심비상벨 설치가 매년 확대되고 있으나 비상벨이 설치목적에 맞게 활용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장난으로 버튼을 누르는 허위ㆍ오인 신고가 빈번해 경찰력 낭비가 심각한 건 두말할 나위가 없고, 위기 시 정상적으로 작동되어도 관계자가 신고위치에 출동하지 않거나 도착이 늦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태원 참사의 경우만 해도 긴급신고시스템 구축에 매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있지만 정작 필요한 때에는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며 “긴급출동 기관과 연계 체계를 강화하여 위급상황에 대한 즉각 대처와 범죄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근본적인 조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성 의원은 “공중화장실 범죄 발생 및 이용 불안을 해소하여 도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하며 질의를 마무리했다.


221117 성기황 의원, 안심비상벨 무용지물 되지 않도록 관리 필요.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