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휘 의원, 경안천 범람으로 큰 피해, 팔당댐에 수위조절 확대해야

등록일 : 2022-11-16 작성자 : 언론팀 조회수 : 144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임창휘 의원(더민주, 광주2)은 16일 진행된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8월 경안천이 범람하여 인근 지역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었던 사실을 지적하며 재발방지를 위해 팔당댐의 준설방안에 관한 논의를 촉구했다.

임창휘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 광주시 경안교의 계획홍수위는 최대저수량의 70% 수준인 6.13m로 지난 8월 9일 오후 11시경 경안교 수위가 3.21m에 이르자 홍수주의보를 발령하고 10일 오전 1시경 예상수위가 5m에 이르자 홍수경보를 발령했지만, 예상보다 수위가 높아지면서 하천이 범람하여 인근 지역 주민들은 큰 피해를 입었다”며 “10년 전인 2011년에도 최고수위가 6.41m까지 올라가 6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였음에도 개선되지 않은 채 상황이 반복되고 있는 것은 팔당댐의 수위를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임 의원은 “2011년 당시에도 팔당호에 쌓인 퇴적물로 인해 경안천 하구 광동교 부근 하상에 퇴적물이 쌓이면서 경안천의 유속을 낮추어 결과적으로 범람하게 되었다”며 “올해 경안천이 범람한 것도 같은 이유라고 생각된다”고 설명하며 질의를 이어갔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경안천과 팔당호가 만나는 지점에 대한 준설을 논의하고 환경수질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남상원 상하수과장은 “만수위에서 25m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하다 보니 원활하게 빠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여 상류쪽에 침수피해가 발생한 것 같다며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임 의원은 “현재 팔당호는 25m로 취수하기 때문에 유동성이 없어 집중호우가 예측되어도 저수량 2억만톤이라는 물을 조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히며, “선택적 취수는 수질에 따라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조절문’을 설치해 위 또는 아래 수심의 맑은 물을 선택적으로 취수하는 설비로 기존의 취수설비보다 더 안정적으로 물을 확보할 수 있다”고 제안하며, “수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취수높이의 차이로 인한 안정적인 수해 관리까지 포함된 선택적 취수설비에 대한 팔당호에 대한 기술적인 검토해달라”고 당부하며 질의를 마쳤다.


221116 임창휘 의원, 경안천 범람으로 큰 피해, 팔당댐에 수위조절 확대해야.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