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성 의원,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 설치율 26.5%로 저조, 지원 확대 필요

등록일 : 2022-11-16 작성자 : 언론팀 조회수 : 116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김용성(더불어민주당, 광명4) 의원은 16일 수자원본부를 대상으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증가하는 공중화장실 범죄 및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안심비상벨 설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공중화장실 범죄는 20151,981건 대비 20194,528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이중 경기도가 1,334건으로 가장 많다 공중화장실 범죄가 갈수록 늘어남에도 불구하고 경기도 내 공중화장실 11,316개소 중 안심비상벨이 설치된 공중화장실은 3,002개소로 설치율 26.5%에 그쳐 나머지 74%의 공중화장실은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이 일부개정(21. 7. 20.)됨에 따라 237월부터 시장ㆍ군수는 공중화장실에 비상벨 등 안전관리 시설을 설치하도록 의무화되었다시ㆍ군이 적극적으로 범죄 취약지를 발굴하고 안심비상벨 설치를 확대하여 화장실 범죄를 선제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최근 도청 내에서 적발된 불법촬영 범죄에 관하여 화장실 범죄는 더 이상 멀리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주변 곳곳에 도사리고 있음을 알고 경기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광역지자체로서 화장실 범죄 예방을 위한 역할을 강화하고 시ㆍ군 지원 정책을 활성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221116 김용성 의원,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 설치율 26.5%로 저조, 지원 확대 필요.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