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희 의원, ‘철저한 심정(지하수)관리’ 필요

등록일 : 2022-11-16 작성자 : 언론홍보담당관 조회수 : 156

경기도의회 이영희 의원(국민의힘, 용인1)은 14일 도시환경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2022년 경기도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지하수 수질오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내 미사용 지하수 관정과 무단 방치된 관정에 대한 폐공 처리가 중요하다”며 철저한 관리를 요구했다.

폐공은 식수나 농·공업용수, 온천수나 생활용수로 사용하기 위해 지하수를 개발했다가 방치시켜놓은 관정이다

이 의원은 “관정이 방치되는 이유는 물이 잘 나오지 않거나, 수질이 악화된 경우, 또는 상수도가 도입돼 지하수가 불필요하기 때문이다”라며 “문제는 사후 처리로 사용하지 않는 관정은 다시 메워야 하는 게 원칙이나 많은 폐공들이 무단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굴착구경과 깊이에 따라 구분되는 소공, 중공, 대공 중 대형관정은 깊이 150m 이상의 심정으로 암반지하수 개발용 관정으로 원상복구를 위해서 많은 비용이 소요되므로 폐공을 은닉하거나 신고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하며 “지하수 개발업체 및 이용업체에 대한 심정관리를 시ㆍ군에만 맡겨놓지 말고 도차원에서도 지도ㆍ감독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지하수의 수질 보전을 위해서는 오염시설 제거, 정기 수질검사 수행 등 지속적인 지하수 수질 보전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다”며 “미흡한 지하수관리위원회를 활성화해 지하수 보전ㆍ관리를 위한 관리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하며 질의를 마무리했다.


221116 이영희 의원, ‘철저한 심정(지하수)관리’ 필요.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