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오석규 도의원(더민주, 의정부4)은 지난 8일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에서 의정부시의회 조세일 시의원(더민주, 라선거구), 경기도의정부교육지원청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고산초 신설대체 이전 공동주택 입주에 따른 임시배치 추진 계획안에 대해 설명을 듣고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한 의정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교 신설 관련 법률 시행에 따른 공사기간이 추가 소요됨에 따라 공동주택 입주시기(‘23. 5월)와 고산2초(가칭) 개교시기(‘24. 3월) 불일치로 고산지구 공공주택지구 내 입주 학생 임시배치 방안을 검토한 결과 기존 고산초 부지에 모듈러 교실 27실(일반 24실, 다목적 체육실 3실)을 설치하여 학생들을 임시 배치할 계획이며 향후 관계기관과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갖고 22년 1차 추경시 예산신청, 업체 선정 및 계약, 설계, 설치, 환경구축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하였다.

또한, “고산초 통학로 개선을 위한 추진 배경 및 진행사항에 대해 설명하고 도로폭이 좁고 인도와 차도가 미분리되어 학생들의 도보 통학시 사고 위험이 높다며 소로1류의 조기 개설완료와 소로2,3류의 신속 추진과 입주이전 도로개설 불가시 통학버스 지원과 펜스 설치를 통해 임시 인도개설”도 요구하였다.

조세일 시의원은 “학생들의 통학로 안전 확보와 교과 운영 혼선, 그리고 기존 학생들과 전입 학생들간의 심리적 동요가 없도록 특별 관리와 함께 학부모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수렴하여 불만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당국에서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에 오석규 도의원은 “공동주택 입주 시기에 맞춰 조기 개교가 불가능한 현행 법률·안전상의 상황에 대한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고, 관내 학교 분산 배치와 모듈러 설치 등의 방안을 학부모께서 충분한 이해와 판단이 될 수 있도록 오는 20일 개최될 주민 설명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줄것”을 요청 하였다.

그리고 “통학로 개선은 반드시 선행될 사안이며 의정부시청(경찰청)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며 모듈러 설치 시 학부모들의 의견 반영과 기존 고산초 학생들에 대한 대책 방안이 필요함을 강조” 하였다.

 

 

 

 


220711 오석규 의원, 고산초 신설대체 이전 공동주택 입주에 따른 임시배치 추진 계획안 설명회 실시 (1).jpg 220711 오석규 의원, 고산초 신설대체 이전 공동주택 입주에 따른 임시배치 추진 계획안 설명회 실시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