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의원,성범죄자 6명이상 거주 고위험학교367교관련보도자료

등록일 : 2015-11-20 작성자 : 언론홍보담당관 조회수 : 566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성태 의원(새정치민주연합, 광명4)20일 경기도교육청 본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내 각급 학교 반경 1내에 성범죄자가 6명 이상 거주하는 고위험도 학교만 367개교 달한다고 밝히고, “이들 지역에 대한 안전대책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이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밝힌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내 각급 학교 2,332개교 중 반경 1내에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곳은 1,545개교로써 전체의 65%의 학교가 해당됐으며, 이중 가장 많은 곳은 최대 28명까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774개교, 중학교 432개교, 고등학교 322개교, 특수학교 15개교 등이었으며, 지역별로는 수원이 169개교로 가장 많은 학교가 반경 1내에 성범죄자에게 노출돼 있었으며, 다음으로는 부천, 고양, 성남 순으로 많았다.

이날 김 의원은 질의에서 성범죄자의 거주지가 학교 인근에 너무 가깝게 있어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불안한 마음으로 학교에 갈 수밖에 없다고 밝히고, “교육청이 이들 지역에 대한 별도의 안전대책을 세우고 있는지물었다.

이어 김 의원은 뻔히 성범죄자로부터 추가 범죄가 예상되는 학교에는 경찰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해야 한다고 밝히고, “교육청이 학교 밖이라고 나몰라라 하는 건 아니냐며 교육청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