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엄교섭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2)는 12일(화) 경기도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과 도차원에서 재난지원금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지원과 전세버스 공공성 확대 방안 등에 대한 정담회를 가졌다.


그 동안 정부가 발표한 2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개인택시와 법인택시는 포함된 반면, 전세버스는 제외되어 전국적으로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들의 반발이 있었으며, 이후 코로나 재확산에 따라 일부 지자체에서는 2차 재난지원금 외에 어려워진 전세버스 업계에 추가 지원을 하고 있는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날 경기도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들의 상황을 설명하며, 개별적인 시·군의 지원이 아닌 경기도 차원에서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를 특수형태고용종사자로 포함하여 지원하는 것에 대해 검토해줄 것을 건의를 하였다.


이에 엄 의원은 “향후 코로나19 지속여부에 따라 전세버스 운송사업의 피해규모가 더욱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바, 해당 사항에 대해서는 도의 재정여건을 감안하여 전세버스 업계에 지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고려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담회에서는 도차원에서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재난지원금 지원과 관련한 논의뿐만이 아니라, 전세버스 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논의가 함께 이루어졌다.


정담회 이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측은 건설교통위원회 위원 및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으로써 도민들의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직접 현장에서 도민들과의 소통의 장 마련 및 예산 반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온 엄교섭 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였다.


감사패를 받은 엄 의원은 “오늘의 감사패는 앞으로 더욱 열심히 도민들을 위해 의정활동을 하라고 준 상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발이 되어주는 전세버스 등 대중교통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10113 엄교섭 의원, 경기도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으로부터 감사패 받아 (1).jpg 210113 엄교섭 의원, 경기도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으로부터 감사패 받아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