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중심 민생중심 의회다운 의회

의회연혁

HOME > 의회소개 > 의회연혁 > 의회역사

진정한 의미의 지방자치제도는 근대 이후 본격화됐습니다. 정부수립 당시 우리나라의 지방행정조직은 1914년 시행된 조선총독부 지방관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광복 직후 정부는 이를 대체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정부, 즉 지방자치를 도입했습니다.
1948년 「지방행정에 관한 임시조처법」을 제정·공포했고, 이어 제헌의회는「지방자치법」 제정을 논의했습니다. 이때 비로소 지방자치의 법률적 근거가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시행시기를 두고 ‘즉시 시행해야 한다’는 국회와 ‘즉시 시행할 수는 없다’는 정부의 의견이 대립하는 등 정치·사회적 혼란으로 인해 바로 시행되지 못했습니다.
이후 1949년 7월 4일 지방자치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지방자치법」이 제정·공포됐습니다. 당시 정부는 국가의 안정, 치안 유지, 효율적 수행 등을 이유로 지방자치 실시를 재차 연기했습니다.
그로부터 3년 뒤, 지방자치의 첫 단추가 마침내 꿰어졌습니다. 1952년 6·25전쟁이 한창이던 그때, 대한민국 최초의 지방의원 선거가 치러졌습니다. 1952년 4월 25일 시·읍·면의회 의원선거가 시행됐고, 5월 10일 경기·서울·강원·전북 등 4개 지역을 제외한 전국 7개 도의 360개 선거구에서 최초의 지방의회의원 총선거가 실시됐습니다. 당시 전란으로 인해 선거를 치르지 못했던 경기도는 1956년 8월 13일 선거를 통해 초대 의회를 구성했습니다.
하지만 제1대 의회 출범 후 도의회는 한반도를 둘러싼 역사의 격변 속에 수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때로는 의회가 해산되는 아픔도 뒤따랐습니다. 그때마다 도의회는 상식과 원칙을 지켜 나가며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각종 조례와 예산을 심의하고 의결하는 데 한 치도 주저하지 않고 묵묵히 제 길을 걸어왔습니다.
도의회는 집행부가 민의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감시하는 역할도 충실히 수행해 왔습니다. 도민의 행복 을 위한 자방자치의 꽃을 피우기 위한 노력은 초대의회로부터 계승돼왔으며, 제10대 의회를 맞아 또 한 번의 새로운 도약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카카오페이지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