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로드 | 뷰어프로그램은 해당 소프트웨어로 작성된 문서의 내용보기만 가능합니다. 문서의 내용을 편집하거나 저장하려면 문서의 정품프로그램을 구매하셔야 합니다. 아래 뷰어 프로그램은 무료로 다운로드하여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한글뷰어 2007 다운로드
  • 엑셀뷰어 다운로드
  • 파워포인트뷰어 다운로드
  • 워드뷰어 다운로드
  • 아크로벳 리더 다운로드
  • 오픈오피스 다운로드
창 닫기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회활동

위원회 활동

HOME > 위원회활동 > 위원회 활동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170829) 경기도의회 문경희 의원, 함께 만들어나가는 장애인 자립 지원 정책을 말하다.

작성일 : 2017-09-05조회수 : 1416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문경희 의원(더민주, 남양주2)29, 32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

사진행 발언을 통해 장애인 탈시설 정책 및 법정개인시설 법인전환 기준 완화와 관련하여 함께 만들어나

가는 장애인 지원 정책을 강조하였다.

 

문경희 의원(더민주, 남양주2)은 도내 장애인 거주시설 대기자는 1,618명이고,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대기

자는 1,789명인 현실을 언급하며, 실제 중증 장애 자녀를 둔 부모의 입장에서는 거주시설서비스와 활동보

조서비스 모두필요로 하고 있는 실정임을 전했다.

 

또한, 경기도의 경우 개인법정시설은 지원예산에 있어 법인수준의 15%에 머물고 있어 법인시설과 개인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에 대한 서비스가 지원 예산 규모만큼 이나 차이가 있다고 전하며, 장애인 거주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들 간 차별이 심화되고 있는 현실을 외면한 채 탈시설만을 향해 갈 수만은 없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실제, 그동안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문경희)는 도와 함께 장애인 자립지원 TF를 구성하여 장애인 탈시

설 등 자립 관련 정책과 개인운영시설 법인전환 기준 완화 등 장애인 시설관련 정책을 투 트랙으로 추진

하고 있는 중이고두 차례에 걸친 TF에 의한 결과, 장애인 법정개인시설의 법인전환 기준 완화에 대하여

 일부 단체를 제외하고 대다수의 단체가 찬성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문경희 의원(더민주, 남양주2)은 장애인복지의 최종목표는 탈시설화를 통한 진정한 자립과 지역사

회로의 온전한 통합이라 전하며, 서로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화합하여 장애인 지원에 대한 최선의 정책을

 함께 만들어가야 함을 강조하고, 현실에 걸맞는 구체적인 대책과 함께 그 방법이 민주적이고 절차가 합법적

이어야 함을 주장했다.

 

아울러, 도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중장기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을 마련해 나갈 것임을 약속하고, 도지사

에게 개인운영시설 법인전환 기준 완화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을 명백하게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목록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170829) 경기도의회 의원연구단체 「사회적경제활성